본문 바로가기 주요메뉴 바로가기

보도자료

>홍보센터 > 보도자료
화면 확대 화면 축소 현재페이지 프린트

뷰어  다운로드

  • 아래아한글 뷰어 2007  다운로드
  • Acrobat Reader 한글판 V7.0 뷰어 다운로드
  • Microsoft 엑셀 뷰어 다운로드
  • Microsoft 파워포인트 뷰어 다운로드
  • Microsoft 워드 뷰어 다운로드
게시글 상세보기
협회, 주한인도대사 한국식품산업협회 내방
작성자 한국식품산업협회 등록일 2020/06/22 조회 83
첨부
□ 한국식품산업협회(회장 이효율)는 “스리프리야 란가나탄(Sripriya Ranganathan) 주한 인도대사가 19일 협회를 방문하여 한-인도 양국 간 식품산업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”고 밝혔다.


□ 이 자리에서 란가나탄 대사는 “인도는 향후 세계 최대시장으로 부상할 것으로 전망되는 국가로서, 롯데제과, 오리온 등 한국 식품기업이 이미 진출하였으며, 농산물 등 원료가 풍부하여 이를 바탕으로 한 식품소재 반가공산업도 유망할 것”이라고 말하며, “종교 및 문화적 특성 상 채식주의자가 많아, 두부 등 채식에 강점을 가진 한국전통식품에도 유망한 시장”임을 강조하였다.

□ 이효율 회장은 “협회는 이미 인도시장에 대해 깊은 관심을 갖고 ’17년부터「뉴델리 국제식품박람회」(SIAL INDIA)에 한국관을 구성하여 지속적으로 참가하고 있다. 또한 킨텍스가 20년간 운영권을 확보한 「인디아전시컨벤션센터」(IICC)에 한국식품 및 외식기업 입주를 적극 검토하고 있다.”라고 밝히며, “코로나-19 변수가 없다면 12월 개최예정인「SIAL INDIA」기간 중 주요 한국 식품기업 대표들과 함께 답사단을 구성하여 인도를 방문 하겠다”고 화답했다.



<협회장, 란가나탄 대사 기념촬영>


<참석자 기념촬영>


<간담회 전체 전경>


<인도식품시장을 설명하는 란가나탄 대사>
 

다음글 협회, 「온라인 유통 거래 공정화를 위한 연구용역」추진
이전글 협회, 베트남에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K-FOOD 기부

QUICK
MENU

TOP